Section 1. The Model Courses for Bringing Satan to Submission

Language


Highlights



제1절 사탄 굴복의 본보기 노정

이삭가정중심한 복귀섭리(復歸攝理)에 있어서 ‘실체기대(實體基臺)’를 세우는 중심인물(中心人物)이었던 야곱이 아벨의 입장을 확립하여 가지고 ‘타락성을 벗기 위한 탕감조건’을 세우기 위하여 사탄을 굴 복시켜 나아가던 전노정은, 야곱에 의한 그 상징노정(象徵路程)을 형상적(形象的)으로 걸어야 할 모세노정이나, 또 그것을 실체적(實體的)으로 걸어야 할 예수님의 노정에 대한 전형노정(典型路程)이었다. 그리고 이 노정은 이스라엘 민족과 전인류가 복 귀섭리목적이루기 위하여 사탄굴복시키면서 걸어가야 할 본보기노정이기도 하다.

We learned that i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n Isaac’s family, Jacob was the central figure who laid the foundation of substance. He secured the position of Abel and labored to bring Satan to submission and fulfill the indemnity condition to remove the fallen nature. Jacob’s entire course became the model course for Moses and Jesus. Jesus came to bring Satan to submission in substantial terms. Before Jesus, Moses walked a course for the subjugation of Satan that was the image of the course Jesus would walk. Still earlier, God had Jacob walk a course that was a symbolic representation of Jesus’ course. Moreover, Jacob’s course is the model for the course which the Israelites and all of humanity must walk to bring Satan to submission and attain the goal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e Model Courses for Bringing Satan to Submission



Ⅰ. 예수님의 전형노정으로 야곱노정과 모세노정을 세우신 이유

1.1 Why Jacob’s Course and Moses’ Course Were Set Up as the Models for Jesus’ Course

복귀섭리(復歸攝理)의 목적궁극적으로 인간 자신이 그의 책임분담(責任分擔)으로서 사탄자연굴복(自然屈伏)시키고 주관할 수 있게 됨으로써 이루어지는 것이다. 예수님이 인간 조상으로서 메시아의 사명을 맡 고 오신 것도, 사탄 굴복의 최종적인 노정을 개척하여 모든 성도(聖徒)들로 하여금 그 노정을 따라가게 함으로써 사탄자연 굴복케 하시기 위함이었다.

The goal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attained when human beings bring Satan to voluntary submission and become his master. They must do this by fulfilling their given portion of responsibility. Jesus, as the Messiah and the true human ancestor, came to help all people of faith bring Satan to voluntary submission. By himself, he pioneered the course to bring Satan to complete submission and has since guided people of faith to follow his example.

그런데 하나님에게도 순종굴복(順從屈伏)하지 않았던 사탄인간 조상으로 오시는 예수님과 성도들에게 순종굴복할 리가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인간창조하신 원리적인 책임을 지시고 야곱을 세우심으로써, 그를 통 하여 사탄굴복시키는 상징노정을 본보기로 보여 주셨던 것이다.

Satan, who does not meekly surrender even before God, would by no means readily surrender to Jesus, much less to ordinary believers. Therefore, God, who takes responsibility for human beings, whom He created, called upon Jacob and worked through him to show us, in symbolic form, the course for bringing Satan to submission.

하나님은 이와 같이 야곱을 세우시어 사탄굴복시키는 본보기노정을 보여 주셨기 때 문에, 모세는 이 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그 형상노정(形象路程)을 걸음으로써 사탄굴복시킬 수 있었다. 그리고 또 예수님은 야곱노정을 밟아 온 모세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그 실체노정(實體路程)을 걸음으로써 사탄굴복시킬 수 있었으며, 한편 또 성 도들도 그 노정을 따라 걸음으로써 사탄굴복시키고 주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Moses was able to subjugate Satan by following the pattern of the model course which was revealed symbolically in Jacob’s course. In his course, Moses developed this to the level of image. Similarly, by building on the pattern of Moses’ course, Jesus came to substantially bring Satan to submission. By walking in Jesus’ footsteps, people of faith can also bring Satan to submission and master him.

모세가 자기와 같은 선지자(先知者) 한 사람하나님이 세우실 것이라고 한 것은(행 3 : 22), 모세와 같은 입장에서 모세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세계적 가나안 복귀섭리노정을 걸으셔야 할 예수님을 표시한 말 이었다. 그리고 요한복음 5장 19절에 아들이 아버지의 하시는 일을 보지 않고는 아무것도 스스로 할 수 없나니 아버지께서 행 하시는 그것을 아들도 그와 같이 행하느니라고 기록되어 있는 것은, 바로 예수님은 하나님이 이미 모세를 세워서 보여 주신 본 보기노정을 그대로 걷고 계시다는 것을 말씀하신 것이다. 그러므로 모세는 다음에 오실 예수님의 모의자(模擬者)가 되는 것이다 (행 3 : 22).

When Moses said, “The Lord God will raise up for you a prophet from your brethren as he raised me up. You shall listen to him in whatever he tells you,” (Acts 3:22) he was referring to Jesus. Jesus would stand in a position comparable to Moses and follow Moses’ course as the model in order to walk the worldwide providence to restore Canaan – the Kingdom of God. Jesus said, “The Son can do nothing of his own accord, but only what he sees the Father doing; for whatever he does, that the Son does likewise.” (John 5:19) By this he meant that he was following the model course which God had revealed to him through Moses. Moses thus prefigured Jesus.

Why Jacob’s Course and Moses’ Course Were Set Up as the Models for Jesus’ Course



Ⅱ. 야곱 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걸은 모세노정과 예수노정

1.2 Jacob’s Course as the Model for Moses’ and Jesus’ Courses

야곱노정은 바로 사탄굴복시켜 나아간 노정이다. 그리고 사탄굴복시키는 노정은 사탄이 침범했던 그 경로를 되돌아 나가야 하는 것이다. 이제 우리는 야곱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걸은 모세노정과 예수님의 노 정을 살펴보기로 하자.

Jacob pioneered the course to bring Satan to submission. This course takes the path opposite to the way by which Satan corrupted humanity. Moses and Jesus went through courses after the pattern of Jacob’s course. Let us study these courses together in this section.

인간은 원래 따먹지 말라 하신 하나님말씀생명을 걸고 지켜야 할 것이었는데, 천사장(天使長)으로부터의 시련을 이겨내지 못함으로써 타락(墮落)되고 말았다. 그러므로 야곱이 하란에서 처자(妻子)와 재 물(財物)을 이끌고 가나안으로 돌아와서 ‘메시아를 위한 기대’를 복귀(復歸)하여 가정적인 가나안 복귀 완성자가 되기 위하 여는, 사탄생명을 걸고 싸우는 시련에서 승리해야 했던 것이다. 야곱이 얍복강에서 천사(天使)와 생명을 걸고 싸워 승리함 으로써 이스라엘이란 이름을 받은 것은 (창 32 : 25∼28) 바로 이러한 시련을 넘기 위한 것이었다.

(1) The first human beings should have been absolutely determined to keep God’s commandment not to eat of the fruit, yet they fell at the risk of their lives when the Archangel tempted them. Accordingly, for Jacob to complete the restoration of Canaan at the family level – that is, return to Canaan with his family and wealth and there restore the foundation to receive the Messiah – he had to triumph in a fight at the risk of his life with an angel, representing Satan. Jacob was desperate to overcome this trial as he wrestled with the angel at the ford of Jabbok. He triumphed and received the name “Israel.” (Gen. 32:25-28)

하나님천사사탄의 입장에 세워서 야곱을 시험하셨다. 그러나 이것은 야곱을 불행하게 하시려는 데 목적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 그로 하여금 천사에 대한 주관성(主管性) 을 복귀하는 시련을 넘게 함으로써 아벨의 입장을 확립케 하여 가정복귀 완성자로 세우시기 위함이었다. 천사가 이러한 시련의 주체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천사세계복귀되어 나아가는 것이다.

In this trial, it was God who tested Jacob by putting the angel in the position of Satan. God’s purpose in doing this was not to make Jacob miserable, but to help him secure the position of Abel and complete the restoration of his family by winning the qualification to rule the angel. Furthermore, through the angel playing the leading role in the trial, the way was opened for the angelic world to be restored.

모세도 이스라엘 민족을 이끌고 가나안으로 돌아와서 민족적 가나안 복귀 완성자가 되 기 위하여는, 하나님이 그를 죽이려 하는 시련에서 생명을 걸고 극복해야 되었었다 (출 4 : 24). 만일 인간이 이러한 시험하나님에게로부터 당하지 않고 사탄에게 당하다가 그 시험에 패하게 되면 사탄에게 끌려 가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편에서 시험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인간사랑하시기 때문이라는 사실 을 우리는 알아야 하겠다.

In the case of Moses, before he could guide the Israelites into Canaan and thus complete the national restoration of Canaan, he first had to overcome a life-threatening trial in which the Lord tried to kill him.(Exod. 4:24) We must understand that God gives such tests to people because He loves them. If Satan rather than God gave such tests and people were to fail, they would become Satan’s prey.

예수님도 인류지상천국(地上天國)으로 인도함으로써 세계적 가나안 복귀 완성자가 되기 위하여는, 광야 40일 시험에서 생명을 걸고 사탄과 싸워 승리하셔야만 했던 것이다 (마 4 : 1∼11).

Similarly, Jesus had to overcome a trial before he could embark upon the worldwide restoration of Canaan – that is, to guide humanity into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He battled with Satan at the risk of his life and triumphed over him when he fasted for forty days and was tempted in the wilderness. (Matt. 4:1-11)

인간의 육(肉)과 영(靈)에 사탄이 침범하여 타락성(墮落性)이 생겼으므로, 야곱은 이것을 벗기 위한 조건을 세워야 하였다. 그러므로 야곱은 육과 영을 상징하는 떡과 팥죽을 주고 에서로부터 장자(長子)의 기 업(基業)을 빼앗는 것으로써 ‘타락성을 벗기 위한 탕감조건’을 세우는 데 있어서의 아벨의 입장을 복귀하지 않으면 아니 되 었던 것이다 (창 25 : 34). 이 노정을 위하여 모세노정에서는 이스라엘 민족에게 육(肉)과 영(靈)을 상징하는 만 나와 메추리를 내려 먹여 하나님에 대한 감사선민의식(選民意識)을 강하게 함으로써, 모세에게 순종하게 하여 ‘타락성을 벗기 위한 민족적인 탕감조건’을 세우게 하려 하셨던 것이다 (출 16 : 13).

(2) Since our fallen nature was acquired when Satan defiled our flesh and spirit, Jacob had to fulfill a comparable condition to remove it. For this reason, to restore the position of Abel for the fulfillment of the indemnity condition to remove the fallen nature, Jacob purchased the birthright from Esau with bread and lentils, (Gen. 25:34) which symbolized flesh and spirit. To repeat this course in Moses’ day, God fed the people with manna and quail, (Exod. 16:13) also symbolizing flesh and spirit, and thereby strengthened their gratitude toward Him and heightened their awareness of being the chosen people. Through this provision, God wanted the people to obey Moses and fulfill the indemnity condition to remove the fallen nature on the national level.

예수님이 너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어도 죽었거니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인자의 살을 먹지 아니하고 인자의 피를 마시지 아니하면 너희 속에 생명이 없느니라 (요 6 : 49∼53)고 말씀하신 것은, 예수님 도 이 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걸으셨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것은 모든 타락인간들이 세례 요한의 입장에 있는 (본장 제3 절 Ⅱ 1) 예수님을 신종(信從)함으로써 영육(靈肉) 아울러 그와 일체가 되어 ‘타락성을 벗기 위한 세계적인 탕감조건’을 세 워 가지고 그를 메시아모시는 데까지 나아가지 않으면 창조본성(創造本性)을 복귀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Jesus said: “Your fathers ate the manna in the wilderness, and they died. . . . I say to you, unless you eat the flesh of the Son of man and drink his blood, you have no life in you.” (John 6:49-53) Besides confirming that he walked the model course set by Moses, Jesus meant by these verses that all fallen humanity should become one with him in flesh and spirit. By faithfully following and uniting with Jesus, who at that time stood in the position of John the Baptist, (cf. Moses and Jesus 3.2.1) they would have fulfilled the worldwide indemnity condition to remove the fallen nature. By then devotedly attending Jesus as the Messiah, they were to restore their original nature.

인간타락으로 말미암아 그의 시체까지 사탄의 침범을 당하였다. 그런데 야곱은 축복을 받아 성별(聖別)된 몸이었기 때문에 그의 시체도 사탄과 싸워 분립했다는 조건을 세우기 위하여 그 시체에 40일간 방부 제(防腐劑)를 발랐던 것이다 (창 50 : 3). 따라서 이 노정을 본보기로 하여 걸은 모세에 있어서도 그의 시체를 놓고 사탄과 싸웠으며 (유 1 : 9), 또 예수님에 있어서도 그의 시체를 둘러싸고 문제가 일어났었던 것이다 (마 28 : 12∼13).

(3) Due to the Fall, Satan defiled even the human corpse. Jacob’s body was sanctified with the blessing which he had received in life. In death, the disposition of his corpse also fulfilled a condition of purification; thus the embalming took forty days. (Gen. 50:3) In the case of Moses, the archangel Michael contended with the Devil over the proper disposition of his body. (Jude 9) We know that Jesus’ body disappeared, to the bewilderment of the authorities, leaving an empty tomb. (Matt. 27:62-28:15)

인간 시조타락으로 인하여 그의 성장기간(成長期間)에 사탄이 침범하였었다. 그 렇기 때문에 이것을 탕감복귀(蕩減復歸)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그 기간을 표시하는 수를 찾아 세우는 섭리를 하시는 것이다 (후편 제3장 제2절 Ⅳ).

(4) At the Fall, Satan corrupted the first human ancestors during their growing period.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this defilement, God has been working to set up conditions based on certain numbers, such as the number three, which signify the growing period. (cf. Periods 2.4)

즉 야곱이 하란에서 가나안으로 복귀할 때에 사탄 분립의 3일 기간이 있었고 (창 31 : 22), 모세가 민족을 이끌고 애급(埃及)으로부터 가나안으로 복귀할 때에도 이러한 3일 기 간이 있었으며 (출 5 : 3), 또 여호수아도 이 3일 기간을 지난 후에야 비로소 요단강을 건넜었다 (수 3 : 2). 그리고 예수님의 영적 세계 가나안 복귀노정에 있어서도 사탄 분립의 무덤 3일 기간이 있었던 것이다 (눅 18 : 33).

When Jacob began his journey from Haran to Canaan, there was a three-day period for the separation of Satan before Laban was notified of his absence. (Gen. 31:22) When Moses guided his people out of Egypt into Canaan, there was an initial period of three days. (Exod. 5:3) Joshua lodged at the Jordan River for three days before he crossed it. (Josh. 3:2) When Jesus was about to begin the worldwide spiritual course to restore Canaan, he spent three days in the tomb. (Luke 18:33)

사탄에게 내주었던 노아로부터 야곱에 이르는 12대의 종적탕감조건(蕩減條件)들을 야곱 1대에서 횡적으로 탕감복귀(蕩減復歸)하기 위하여 야곱에게 12자식이 있었던 것이다 (창 35 : 22). 그렇기 때문에 모세 때에도 12지파가 있었고 (출 24 : 4), 예수님의 노정에도 12제자가 있었던 것이다 (마 10 : 1).

Jacob had twelve sons (Gen. 35:22) in order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in his generation (horizontally) the indemnity conditions accumulated (vertically) through the twelve generations from Noah to Jacob, which had been lost to Satan. In Moses’ day, there were the twelve tribes (Exod. 24:4) and Jesus had twelve disciples (Matt. 10:1) for similar reasons.

7일 창조기간(創造期間)에 침범한 사탄을 분립하는 탕감조건을 세우기 위하여 야곱 때 에는 70가족이 (창 46 : 27), 모세 때에는 70장로가 (출 24 : 1), 예수님 때에는 70문도가 각각 그 노정의 중심역할 을 하였었다 (눅 10 : 1).

To fulfill an indemnity condition to separate Satan from the seven days of God’s creation which he had defiled, there were seventy members of Jacob’s family, (Gen. 46:27) seventy elders in Moses’ time, (Exod. 24:1) and Jesus’ seventy followers, (Luke 10:1) all of whom played central, providential roles in their respective eras.

⑤ 지팡이는 불의(不義)를 치고 앞길을 인도하며 대신 의지하는 뜻의 표징물(表徵物) 로서 장차 오실 메시아상징하였던 것이다 (본장 제2절 Ⅱ 2 (2)). 따라서 야곱이 이러한 뜻을 가지고 있는 지팡이를 짚고 요 단강을 건너 가나안 땅으로 들어갔다는 것은 (창 32 : 10), 장차 타락인간메시아를 받들어 불의를 치고 또 그의 인도를 받으 며 그를 의지함으로써 죄악세계(罪惡世界)를 넘어 창조이상세계(創造理想世界)로 들어간다는 것을 보여 주신 것이었다 . 그러므로 모세도 지팡이를 가지고 이스라엘 민족을 인도하여 홍해(紅海)를 건넜으며 (출 14 : 16), 예수님도 자신을 표징하는 철장(鐵杖)을 가지고 이 고해(苦海)의 세계를 건너 하나님창조이상세계에로 전인류를 인도 하지 않으면 아니 되었던 것이다 (계 12 : 5, 계 2 : 27).

(5) A staff, which smites evil, leads the way and provides support when one leans on it, is a symbol of the Messiah. (cf. Moses and Jesus 2.2.2.2) Jacob crossed the Jordan River and entered the land of Canaan while leaning on a staff. (Gen. 32:10) This foreshadowed that one day fallen humanity will cross the waters of this sinful world and arrive on the shore of the ideal world by following the Messiah: smiting injustice, following his guidance and example, and depending on him. Moses guided the Israelites across the Red Sea with a staff. (Exod. 14:16) Jesus at his Second Coming will guide humanity across the turbulent waters of this fallen world to reach the shore of God’s ideal with the rod of iron, symbolizing himself. (Rev. 2:27); (Rev. 12:5)

해와의 범죄가 죄의 뿌리이루었고, 그의 자식 가인아벨을 죽임으로써 그 열 매를 맺었다. 이와 같이 모자(母子)로 말미암아 사탄이 침범하여 죄의 열매를 맺었으므로, 탕감복귀(蕩減復歸)의 원칙에 의하 여 모자로써 사탄을 분립해야만 된다. 따라서 야곱이 축복을 받고 사탄을 분립하였던 것도 그 모친(母親)의 적극적인 협조에 의하여 이루어진 것이었다 (창 27 : 43). 모세도 또한 그 모친의 협조가 없었으면 그가 사지(死地)에서 헤어나와 하나님의 뜻을 받드는 자리에 나아갈 수 없었을 것이다 (출 2 : 2). 그리고 예수님 때에도 역시 그를 죽이려던 헤롯왕을 피하여 그를 데리고 애급(埃及)으로 피난한 그 모친의 협조가 있었던 것이다 (마 2 : 13).

(6) Eve’s sin implanted the root of sin in the lineage of humankind, which bore fruit when Cain killed Abel. Since it was a mother and son who allowed Satan to enter and bear the fruit of sin,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a mother and son must separate from Satan through their joint efforts. Jacob could not have received the blessing and separated from Satan without his mother’s devoted support and wise advice. (Gen. 27:5-17, 42-45) Moses could not have escaped death and been in the position to serve God’s Will if not for his mother’s help. (Exod. 2:2) Finally, Mary saved Jesus’ life by fleeing with him to Egypt, escaping from King Herod who sought to kill him. (Matt. 2:13)

복귀섭리(復歸攝理)의 뜻을 이루중심인물(中心人物)은 사탄세계에서 하늘세계에 로 복귀하는 노정을 걷지 않으면 아니 된다. 그러므로 야곱은 사탄세계인 하란에서 가나안으로 복귀하는 노정을 걸었고 (창 31∼33장), 모세는 사탄세계인 애급에서 축복의 땅 가나안으로 복귀하는 노정을 걸었으며 (출 3 : 8), 예수님도 이 노정을 걸으시기 위하여 출생하자마자 애급으로 피난갔다 돌아오셔야 했던 것이다 (마 2 : 13).

(7) The central figure entrusted with God’s Will in the providence must return from Satan’s world to God’s world. This is why Jacob journeyed from Haran, the satanic world, to Canaan, (Gen. 31-33) and Moses journeyed from Egypt to the promised land of Canaan. (Exod. 3:8) After Jesus had taken refuge in Egypt shortly after his birth, (Matt. 2:14-15) he returned to Galilee.

복귀섭리의 최종적목적사탄을 괴멸(壞滅)하는 데 있다. 그러므로 야곱은 우 상(偶像)을 상수리나무 아래 묻었고 (창 35 : 4), 모세는 금송아지로 된 우상을 부수어 그 가루를 물에 뿌려서 이스라엘 민족에게 마시 게 하였으며(출 32 : 20), 예수님은 그의 말씀과 권능으로 사탄굴복시킴으로써 이 죄악세계를 진멸(殄滅)하셔야 했던 것이 다 (전편 제3장 제3절 Ⅱ 2 참조).

(8) The ultimate purpo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to eradicate Satan. Signifying this, Jacob buried the idols under an oak tree. (Gen. 35:4) Moses tore down the golden calf, burned it with fire, ground it to a powder, scattered the powder upon the water, and made the Israelites drink it. (Exod. 32:20) Jesus came to destroy this evil world by bringing Satan to submission with his words and power. (cf. Eschatology 3.2.2)